조회 수 : 25979
2013.02.28 (15:03:45)
뉴욕설날 퍼레이드 역대 최대규모 개최
기사등록 일시 [2013-02-17 08:46:10]
1.jpg
 
한인사회 60개단체 1천여명 행진

【뉴욕=뉴시스】노창현 특파원 = 한민족 최대 명절인 설날을 기념하는 ‘2013 우리 설 대축제 및 퍼레이드’가 16일(미동부시간) 뉴욕 퀸즈 플러싱에서 역대 최대 규모로 치뤄졌다.

한중 커뮤니티가 연합한 올 설날 행사에서 한인사회는 60여개 단체에서 꽃차 6대를 동원하는 등 1천여명이 넘게 참석하는 열기를 보였다.

NISI20130217_0007747468_web.jpg

설날 퍼레이드는 이날 오전 11시 유니온 스트릿과 39애비뉴 교차점에서 출발해 메인스트릿을 경유한 뒤 플러싱 공영주차장으로 돌아오는 순서로 진행됐다.

퍼레이드에는 류제봉 퀸즈한인회장을 비롯, 한창연 뉴욕한인회장, 손세주 뉴욕총영사, 존 리우 뉴욕시감사원장, 그레이스 맹 연방하원의원, 조셉 크라울리 연방하원의원, 토니 아벨라 뉴욕상원의원, 론 김 뉴욕하원의원, 피터 쿠 뉴욕시의원 등 한인사회 리더들과 유력 정치인들이 그랜드 마샬을 이끌어 눈길을 모았다.

NISI20130217_0007747446_web.jpg

뒤 이은 행렬에서 올림픽 핵심 종목으로 선정된 태권도 시범단이 묘기를 선보이며 행진했고 NYPD(뉴욕경찰국 악대)와 취타대 및 풍물패들의 이동공연이 연도에 운집한 많은 시민들의 흥을 돋구었다. 특히 태권도 시범단엔 미국인들이 포함되는 등 이날 퍼레이드는 다인종 미국인들이 함께 즐기는 페스티벌로 승화되는 모습이었다.

류제봉 퀸즈한인회장은 “이번 행사는 한인 1세들에겐 한국의 명절을 즐기고, 2세들에게는 한국의 전통문화를 배울 수 있는 살아있는 교육의 장이 되었다”고 밝혔다.

NISI20130217_0007747436_web.jpg

최윤희 행사준비위원장은 “설날 퍼레이드가 종전엔 숫적으로 중국계에 밀려 마치 중국인의 명절에 우리가 따라가는듯한 아쉬움을 주었는데 올해는 규모도 뒤지지 않고 질적인 면에서 오히려 압도한 것 같다”며 한인사회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뻐했다.

퍼레이드가 끝난 후엔 금강산 연회장에서 떡국 잔치를 벌였으며 플러싱 고등학교 강당에서 흥겨운 설날잔치가 펼쳐졌다. 뉴욕한국악원의 진도 북춤을 비롯, 청사초롱무용단의 삼고무, 민속 예술단 어린이 풍물단의 풍물놀이, KCS 한국무용단의 소고춤 등으로 한국 전통 문화 행사를 이어갔다.

NISI20130217_0007747428_web.jpg

특히 올해 처음 열린 싸이 강남스타일 말춤 콘테스트에 한인들뿐만 아니라 다민족 60여개 팀이 참석하는 뜨거운 열기로 월드 스타 싸이의 인기를 실감케 했다.

robin@newsis.com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Selected 뉴욕설날 퍼레이드 역대 최대규모 개최 첨부 파일
paul
25979 2013-02-28
18 한국 기업들만 외면한 뉴욕 설날 퍼레이드 첨부 파일
paul
15471 2013-02-28
17 뉴욕지역한인회연합회 임시총회 첨부 파일
관리자
56195 2013-02-14
16 설날 퍼레이드 싸이 콘테스트 공연 첨부 파일
관리자
18826 2013-02-04
15 “설 퍼레이드, 이번엔 제대로 치르자” 첨부 파일
관리자
18551 2013-02-04
14 퀸즈한인회 24대 회장에 유제봉씨 첨부 파일
관리자
12490 2013-02-04
13 뉴욕설날퍼레이드 사상 최대규모 될듯 첨부 파일
관리자
15036 2013-02-04
12 Preparing for New Year Parade 첨부 파일
관리자
59949 2013-02-04
11 설 퍼레이드 범동포준비위원회, 대규모 행사연다. 첨부 파일
관리자
16271 2013-02-04
10 “올 설 퍼레이드 제대로 한번 치러보자” 첨부 파일
관리자
9955 2013-02-04
9 프로 야구 메츠, ‘제2회 코리안 헤리티지 나이트’ 행사 첨부 파일
관리자
11810 2013-02-04
8 "동포회관 만들어 한인화합 노력"…퀸즈한인회 유제봉 회장 추대 첨부 파일
관리자
33636 2013-02-04
7 퀸즈한인회장에 유제봉 씨 연임
관리자
10417 2013-02-04
6 후보 단일화 위해 할 일은 하겠다” 첨부 파일
관리자
23714 2013-01-31
5 퀸즈한인회 유제봉 회장 인준 첨부 파일
관리자
12302 2013-01-31
4 퀸즈한인회, 긴급구호기금 $5,000 전달식 첨부 파일
관리자
23033 2011-12-19
3 플러싱 강 재개발 LDC공사, 퀸즈한인회에 협력 요청 첨부 파일
관리자
31710 2011-12-13
2 중대동문회, 불우이웃 돕기 성금 전달 첨부 파일
관리자
183737 2011-12-13
1 퀸즈한인회, 설 퍼레이드 후원금 및 기금 모금 연례만찬 첨부 파일
관리자
314664 2011-12-13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