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 1269
2016.06.15 (09:24:12)

 최재복 전 퀸즈한인회 이사장 막내아들... 생명 지장 없어

▶ 뉴욕한인회 등 조속한 범인검거 위해 현상금 전달 계획

퀸즈 플러싱에서 출근길 버스를 기다리던 20대 한인 남성이 히스패닉계 2인조 강도에게 칼에 찔리는 사건이 발생했다. 

피해자는 최재복 전 퀸즈한인회 이사장의 막내 아들인 최우현(22 • 라과디아 커뮤니티 칼리지 재학)씨로 지난 11일 새벽 5시50분께 강도 용의자들이 휘두른 칼에 가슴을 찔려 병원으로 실려 갔으나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자상이 간을 살짝 건드릴 정도로 깊었으나 다행히 심장을 피해 현재는 말을 할 정도의 의식을 되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최 전 이사장에 따르면 이날 아들은 유니언 스트릿과 베이사이드 애비뉴 교차로에 위치한 44번 버스 정류장에서 공영주차장 인근 제과점으로 파트타임을 일을 하기 위해 버스를 기다리고 있었다. 

당시 이번 강도사건의 용의자들인 히스패닉계 두 명도 아들 옆에서 버스를 기다리고 있었는데 이들이 갑자기 아들에게 지갑과 휴대 전화를 달라며 칼로 위협했다. 이에 아들이 지갑은 줄 수 있지만 휴대전화는 안 된다고 말한 후 지갑을 순순히 건냈지만 이들이 갑자기 가슴 부분을 칼로 찌르고 지갑을 가로채 버스 정류장 인근에 세워 놓았던 차량을 타고 도주했다. 이에 아들이 자신의 휴대전화를 이용해 911에 신고를 했고 곧 도착한 응급 차량에 실려 뉴욕 퀸즈 병원으로 이송됐다. 

한편 뉴욕한인회(회장 김민선)와 퀸즈한인회(회장 류제봉)는 이번 사건과 관련 13일 플러싱을 관할하는 109 경찰서를 방문, 조속한 용의자 검거 촉구와 범인 검거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현상금을 전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민선 회장과 류제봉 회장은 12일 본보와의 통화에서 “사건이 발생한 버스 정류장은 한인들이 많이 이용하는 정류장 가운데 하나”라며 “경찰서를 방문해 치안에 대한 한인들의 불안감을 서장에게 전달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109 경찰서 관계자는 피해자 최씨의 증언을 토대로 범인들의 신원확인에 나섰다며 빠른 시일 내에 검거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A1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220 뉴욕총영사관 재외동포 포상 전수식
관리자
761 2016-10-21
219 풍성한 한가위 보내세요
관리자
974 2016-09-14
218 한반도 사드배치 찬성 ”백악관 청원 서명
관리자
1065 2016-08-24
217 한식세계화추진위원회 이강원회장취임
관리자
1042 2016-08-17
216 KCS 경로회관 광복절기념행사
관리자
1177 2016-08-17
215 먹자골목 관문’ 마침내 뚫렸다
관리자
1285 2016-08-05
214 “네일 이은 세탁업소 표적단속 한인 소상인 황폐화 시킨다
관리자
1229 2016-07-29
213 KCS 종합복지회관 건립기금 총 33만521달러
관리자
1168 2016-07-29
212 목자골목 149가 교량 내달 19일 개통된다
관리자
1246 2016-07-29
211 뉴욕한인회109경찰서에 현상금3,000달러전달
관리자
1300 2016-06-22
210 뉴욕시의회비영리단체지원금
관리자
1273 2016-06-22
Selected 히스해닉 2인조 강도에게 칼에 찔리는사건
관리자
1269 2016-06-15
208 로직뉴욕주하의원 커뮤니티리더들에게 감사장전달
관리자
1464 2016-06-01
207 109 경찰서에 부임한 주디스 헤리슨신임서장
관리자
1413 2016-05-27
206 뉴욕학부모협회 제25회 스승의날 행사
관리자
1338 2016-05-27
205 퀸즈한인회 밀알선교단에 기부금전달
관리자
1430 2016-05-27
204 퀸즈한인회 ‘2016 아태문화 유산의 날’
관리자
1503 2016-05-20
203 5.18민주화운동기념식
관리자
1476 2016-05-20
202 한인사회잠자는 공금 한인사회로 환원해야
관리자
1329 2016-05-17
201 "아시안 헤리티지나잇행사" 에 참여하세요
관리자
1427 2016-05-13
Tag List